서울

한국은 2008년 금융 위기와 유사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: 전 연준 이코노미스트
저명한 경제 전문가는 한국 경제가 2008-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와 유사한 도전에 직면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경제 위기에 대한 경계를 강화할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.

한국은 2008년

토토사이트 김진일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(Fed·연준)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이 5개월 동안 겪었던 드문 무역적자 상황이

장기화할 경우 위기의 신호로 해외에서 인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.

또한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인 김 교수는 아시아에서 네 번째로 큰 경제가 현재 2008~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에 버금가는

격동의 시기를 겪고 있다고 평가했다.

김 위원장은 최근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“무역수지가 마이너스로 지속된다면 대외적으로 한국의 경제 펀더멘털에

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”고 말했다.more news
그의 발언은 한국이 2008년 이후 처음으로 8월에 5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하면서 나왔다.

8월 적자는 94억7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.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28.2% 증가한 661억5000만 달러로

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수출을 앞질렀다.

아웃바운드 출하량은 전년 대비 6.6% 증가한 566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.

김 위원장은 “현재까지 무역적자가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개선되지 않으면 우리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

신호로 인식될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한국은 2008년

무역수지는 1997-1998년 아시아 금융 위기와 2008-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라는 두 가지 사건이 우리 경제를 강타한

이후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된 여러 경제 지표 중 하나입니다.
이러한 지표에는 성장률, 소비자 물가, 원-달러 환율, 외환 보유고 및 단기 외채가 포함됩니다.

한국은행은 2022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.7%에서 2.6%로 하향 조정했지만, 8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기 대비 5.7%

급등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여전하다.

수요일 원/달러 환율이 13년여 만에 달러 대비 1,380원 아래로 떨어졌고, 외환보유고 대비 단기외채 비율이 10년 만에

최고치를 기록했다. .

한국이 직면한 이러한 불리한 상황은 국가가 다시 경제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.

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8월 24일 경제장관회의에서 원·달러 환율 급등과 무역적자 급증 등을 이유로 또 다른 금융위기를

막겠다고 다짐했다.

김 대표는 2022년 한국이 2008~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. 두 국가 모두 2019년 말 코로나19 팬데믹과 2019년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외부 요인에 의해 시작된 경제 위기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. 2007 – 전 세계에 파문.

“반면 1997-98 아시아 금융 위기 동안의 위험은 아시아에 국한되었고 특정 상황에서는 한국에만 국한되었습니다.

라고 Kim은 말했습니다.

김 위원장은 한국이 3차 경제 위기를 견딜 수 있느냐는 질문에 “전 세계적으로 팬데믹(세계적 대유행) 위험이 새로운 상황이라는

점을 감안하면 불확실하다”고 말했다.